트위터위젯





[Noir Desir 누와 데지르] à l'envers à l'endroit 거꾸로 또 똑바로 듣기 music & lyrics

 


A l'envers, à l'endroit

- Noir Désir


On n'est pas encore revenu du pays des mystères
Il y a qu'on est entré là sans avoir vu de la lumière
Il y a là l'eau, le feu, le computer, Vivendi, et la terre
On doit pouvoir s'épanouir à tout envoyer enfin en l'air


On peut toujours saluer les petits rois de pacotille
On peut toujours espérer entrer un jour dans la famille
Sûr que tu pourras devenir un crack boursier à toi tout seul
On pourrait même envisager que tout nous explose à la gueule
Autour des oliviers palpitent les origines
Infiniment se voir rouler dans la farine

A l'envers, à l'endroit, à l'envers, à l'endroit
A l'endroit, à l'envers, à l'envers, à l'endroit

Y'a t'il un incendie prévu ce soir dans l'hémicycle
On dirait qu'il est temps pour nous d'envisager un autre cycle
On peut caresser des idéaux sans s'éloigner d'en bas
On peut toujours rêver de s'en aller mais sans bouger de là

Il paraît que la blanche colombe a trois cents tonnes de plombs dans l'aile
Il paraît qu'il faut s'habituer à des printemps sans hirondelles
La belle au bois dormant a rompu les négociations
Unilatéralement le prince entame des protestations
Doit-on se courber encore et toujours pour une ligne droite ?
Prière pour trouver les grands espaces entre les parois d'une boîte
Serait-ce un estuaire ou le bout du chemin au loin qu'on entrevoit
Spéciale dédicace à la flaque où on nage, où on se noie

Autour des amandiers fleurissent les mondes en sourdine
No pasaran sous les fourches caudines

A l'envers, à l'endroit, à l'envers, à l'endroit
A l'endroit, à l'envers, à l'envers, à l'endroit


빛을 보기도 전에 미지의 나라에 발을 들여 놓은 이래
그곳에서 아직 돌아오지 못했어
그곳엔 물, 불, 컴퓨터, 비벤디 그리고 흙이 있지
우리, 마침내 다 허공으로 날려보낼 수 있어야 하지

잡동사니의 왕들을 경배할 수도
언젠간 가족을 만들기를 바랄 수도 있지
그래 너, 너 혼자, 잘나가는 주식브로커가 될 수 있을지도 몰라.
아예 이 모든 것이 다 눈 앞에서 폭발해버리길 상상할 수도 있지.
올리브 나무 주위로 기원이 펄떡이네.
끈임없이 진창에 구르는 자신을 목도하기.

거꾸로, 똑바로, 거꾸로, 똑바로
거꾸로, 똑바로, 거꾸로, 똑바로

오늘 밤 국회에 방화가 예정되어 있는가
다른 세상의 주기를 꿈꿀 때가 되지 않았는가
현실에 발을 딛고도 이상을 어루만질 수 있고
여기를 뜨지 않고도 멀리 떠날 일을 꿈꿀 수 있다.

저 흰 비둘기, 날개에 삼백 톤의 납을 지고 있다고 하네
제비가 오지 않는 봄에 익숙해져야 한다고 하네
잠자는 숲속의 공주가 협상을 뒤엎고
왕자는 일방적으로 시위를 잠식하지
단일한 직선에 맞추려고 또 그리고 언제나 자신을 굽혀야만 하는가?
네모난 상자 속에서 넓은 공간을 찾기 위한 기도
저 멀리 어렴풋이 보이는 것, 강어귀일까 막다른 골목 끝일까
우리가 헤엄치는, 아니 익사중인, 이 웅덩이에 이 노래를 바치네.

아몬드 나무 주위로 세상이 번영하네, 침묵 속에.
굴종의 길을 가지 말지어다.

거꾸로, 똑바로, 거꾸로, 똑바로
거꾸로, 똑바로, 거꾸로, 똑바로

------------------------------------------------

이 노래말은 번역하기 힘든데...대충 했슴둥.

달리는 통근기차 안에서 온다 리쿠의 한낮의 달을 쫓다를 읽다가, 책을 가방에 넣고 갈아타는 역에서 내려 걸어가며 누와 데지르의 이 노래를 들으니 아, 노스탈지아 노스탈지아. 대상도 알 수 없는데.

노래를 올리고 싶은데 회사에서는 유튜브가 안되므로 나중에.
-> 뮤직비디오 추가. 미셸 공드리가 만들었다고.

이글루스 가든 - 하루에 한 장~ 꾸준히 번역하기

덧글

댓글 입력 영역